내사이트 방문자위치보기



송파올래길 20km 포토와 에세이

 

주말깃발이 없던 날, 그래도 이리 뭉쳐 길을 간다. 아그네스님이 끌고 비파, 짚시, 삐삐, 파랑, 해피해피 그리고 유일한 남성

자연스레가 따라 붙었다.

 

 출발지점. 이 예쁜 다리가(이름이 뭐였더라?) 인상적이다.

 

장지천 물길 옆을 간다. 이 물도 불과 몇년전까지 흐렸다고 한다.

자연과 생태는 여전히 21세기의 중요한 화두다.

 아그네스님이 음악이 흐르는 장지천이라 했는데 그 말이 맞다. 가로등밑 스피커에서 음악이 끊임없이 흐른다. 24시간 음악을 들을 수 있다고 한다.

 

1시간 10분만에 뒷풀이 같은 간식 시간. 길바닥에 주저앉아 먹던 간식을 가게에서 먹으니 우째 좀 호강스럽다.

 

 

중동형전사(戰士) 페션?

 

 저 풀 이름이 뭘까. 어렸을 때 참 많이도 보았던 개울가 식물이었는데.

 

 성내천 복원에 공을 들인 마을사람들에게 자연생태복원 우수마을이라는 이름이 주어졌다.

 

 

 성내천 한쪽에 정체를 알 수 없는 거대(?)한 괴물고기가 나타났다.

 

송파워터웨이.

성내천길과 한강까지 송파 올레길이 이어진다.

 

원래 잔디를 심었는데 토끼풀이 공생하고 있다. 토끼풀이면 어떠리, 푸릇푸릇 살아있는 또하나의 우주 아닌가.

잔디가 예쁜만큼 토끼풀도 예쁘다.

-돈 주고 잔디를 길렀는 데 토끼풀이 침범해?

물론 그런 논리도 말 된다. 그러나 살아있는 생명체다.

토끼풀꽃 향기는 내가 보기에 장미꽃 향기 못지 않다.

생명체는 모두 예쁘다.

 

DMZ처럼 가만 놓아두는 것이 자연사랑이고 생태사랑 아닐까.

 

걷는데 모다 이력이 난 폼이다.

 

송파 풍납토성의 비밀은 환타지처럼 시작되었으나 역사적 사실로 서서히 그 비밀이 밝혀진다.

송파안에 고구려의 말밟굽에 덮여진 초기의 수도가 있었다-

송파안에 부여 있다!

 

저곳 어딘가에는 폼페이와도 같은 유적들이 숨죽이며 숨어 있을지도 모른다.

 

토성위에 깊숙이 뿌리 내려진 한그루 은행나무.

그 위로 무심히 구름 몇점 둥둥 떠가고 있다.

 

 

항상 역사(歷史)위로 떠가는

유형과 무형으로 자유로운

그대는 우리를 알까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 -떠 가는 구름에게

 

토성 앞 적들(고구려)의 침범을 막기 위한 해자. 쏟아져 나오는 유물들에 놀란 다수의 학자들은

이곳이 백제 초기의 수도라는 가설을 인정하기에 이른다.  

저 빌딩과 간간히 보이는 아파트 지하에 또 얼마나 많은 선조들의 삶이 잠자고 있을까.   

토성을 함락시키기 위해 벌판은 고구려군으로 가득 덮였다.  그 자리에 만국기가 펄럭이고 있다.

세월은 또 천년 흘러 이 곳도 다른 모습을 만들어 내리라.

 

 

갑자기 엉뚱한 해자 이야기가 내 뇌리에 스친다.

용서하고 들어 주실것.

 

 

 1.

사랑하는 이 있었다

오래 좋아했던 만큼

내가 판 것이 아닌,

내가 팔 수밖에 없는 그런 

모순투성이 사랑이 있었다......

 

 

 2. 

-그래서 어쨋는데?

길 가던 한 아이가 물었다

-뭐 어쩌긴, 그저 갈 길 걷는 거지 

그런데 사실 가끔은 나도 걔가 궁금해

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 - 해자(垓字)된 사랑

 뒷풀이. 저녁이 되자 한 낮의 가을이 가고 문득 겨울이 왔다.

 

뒷풀이에 무비님 합석, 모두 8명으로 늘었다. 무비님, 초코렛 잘 먹었네요.

 

 

이날 뻘쭘하지 않도록 신경써주신 여섯분께 감사드립니다. 군학일계가 오히려 예쁨 받고 왔네요.


덧글

  • 코코킹 2016/10/30 20:59 # 삭제 답글

    짜. 릿. 한 만. 남~ 오 . 늘 . 밤 만. 나 볼까요??????
    도신닷컴소라넷밍키넷코코킹짜릿한.만.남.

    매일 매일 같은 섹.파가 지 겨 우 세요??
    그럼 지금 바로 새로운 섹. 파를 찾아서 떠나볼까요?
    대한민국 섹.파 검색, 스 와 핑, 초. 대. 남, 성. 인 만. 남을 무. 료로 할 수 있는곳~!!!

    구글 검색창에서 "코 코 킹"을 검색하세요~!!
    무/료/ 공/짜 성/인들의 만/남을 연결해 드립니다.


    주소1: http://q.gs/AN6Sl
    주소2: http://q.gs/AN6Sl
댓글 입력 영역